순천향대, 전국 고교 대상 전공심화캠프 실시

순천향대학교가 10일부터 오는 11일까지 전국 1·2학년 고교생을 대상으로 전공 체험 행사를 진행한다. 

순천향대는 지난 2014년부터 고교교육 정상화 기여 대학으로 선정돼 매년 전국 고교로부터 신청을 받아 인문학, 사회과학, 이공계 등 다양한 학과체험을 운영하며, 대학 생활에 앞서 전공분야를 미리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전공 심화캠프에는 인천광역시 가림고, 전남 목상고, 경기도 수일고 49명 등 총 51개 고교에서 170명이 참가했다. 

이들은 캠프 첫 날 진로 특강과 진학 설명회에 이어 학과 전공별로 교수와 대학원생, 학부생이 멘토로 나선 전공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사물인터넷 (IoT) 학과는 상용 IoT 제품(LIFX, Amazon Echo)과 마인드스톰(Mindstorms)을 활용한 IoT 제품개발 전공체험을 진행했다.

무선 Wi-Fi로 제어가 가능한 LED 전구를 통해 스마트폰으로 밝기와 색상을 바꿔보고, 음성 명령 기반 스피커로 음악 재생을 시연해보며 사물인터넷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어린 학생이나 비전문가가 로봇 설계와 컴퓨터 소프트웨어 제작을 경험해 볼 수 있도록, 덴마크 레고(Lego)사와 미국 메사추세츠 공대 미디어 랩(MIT Media Lab)이 협력해 개발한 레고 모델 시리즈인 마인드스톰을 활용
해 라인 추적기를 직접 조립하고, 로봇 센서와 구동기를 제어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작해보기도 했다.

경기도 수원 소재 수일고 1학년 백지원 양은 "데이터분석 전문가가 꿈인데, 이번 캠프를 통해 사물인터넷학과에 입학하기 위한 준비 사항과 다양한 직업의 세계에 대해 알게 됐다"고 말했다.

윤재석 사물인터넷학과 교수는 "로봇 제작 과정을 통해 창의력을 키우고, 센서 및 구동기 제어 프로그램 제작과정을 통해 프로그래밍 언어, 변수 활용, 로직 구성, 흐름 제어 등 컴퓨터 소프트웨어에 대한 기본적인 것을 체험해보는 기회를 제공해 학생들의 소프트웨어 개발에 대한 흥미와 관심을 이끌어 낸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