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그룹 '스마트 빨간펜', CJ오쇼핑서 홈쇼핑 첫 방

스마트 빨간펜이 지난 9일 TV홈쇼핑 채널 CJ오쇼핑을 통해 첫 방송됐다.

스마트 빨간펜은 '기존 공부 방식을 바탕으로 스마트기기와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해 학습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교원그룹의 스마트교육 철학을 담은 초등학생 대상 스마트 학습지다.

교원그룹의 30년 교육 노하우로 만들어진 기존의 초등 종합 학습지 '빨간펜'에서 교원스마트펜과 전용 태블릿PC를 활용해 공부하는 스마트 학습지로 태블릿PC를 통해 강의를 듣고 공부하다가 모르는 부분은 교원스마트펜으로 터치하면 핵심 개념을 설명해준다. 이외에도 디지털 첨삭, LIVE 화상 특강 등을 제공한다.

지난 2015년 6월 출시 이래 1개월 만에 회원 3만 5000여 명을 모집했으며, 1년 후에는 회원 수 10만명을 돌파하며 스마트러닝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현재 초등 스마트 빨간펜 회원은 약 12만명에 달한다.
지난 9일 방송된 CJ오쇼핑에서 스마트 빨간펜은 약 1만 2000건의 콜 수를 기록했다. 이는 CJ오쇼핑 교육부문 단일 상품 중 가장 높은 수치로 타사의 유·초등 스마트 교육상품이 론칭 방송 시 기록한 3800여 콜의 3배 이상에 달한다.

이번 방송을 통해 스마트 빨간펜 서비스를 일주일간 무료로 사용해본 후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1월호 빨간펜 학습지를 직접 풀어보고, 디지털 첨삭 및 LIVE 화상 특강을 들을 수 있다. 또 약 1600종에 달하는 E-Book과 학습 동영상 등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교원그룹 관계자는 "이번 TV홈쇼핑을 통해 초등 스마트 빨간펜 콘텐츠를 자세히 소개해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교원그룹은 다양한 채널을 통해 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원그룹은 '누리-키즈-초등'으로 이어지는 스마트 학습 시스템을 모두 구축했다. 지난 2015년 6월 선보인 초등 전과목 스마트 학습지 '스마트 빨간펜'을 시작으로 지난해 6월 5~7세 대상 '키즈 스마트 빨간펜', 3~5세 대상의 '누리 스마트 빨간펜'을 순차적으로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