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가연, 솔로 26% '기념일 인지 못했을 때' 서럽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모바일 결혼정보서비스 천만모여 회원 336명(남164·여172)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2월 17~26일)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설문조사 결과 화이트데이 등 기념일 솔로 미혼남녀의 마음을 더 아프게 하는 것은 'SNS에 올라온 지인들의 자랑 글(32%)'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데이 기념일임을 인지 조차 하지 못했을 때(27%)', '받을 사람보다 챙겨야 할 사람이 더 많을 때(19%)', '부모님이 기념일을 챙겨줄 때(15%)', '스스로에게 선물 할 때(4%)', '기타(3%)' 순으로 이어졌다.

지나간 화이트데이, 솔로인 미혼남녀가 꿈꿨던 데이트 코스는 어떤 것이 있었을까?

이에 대해 전체 응답자의 41%가 '로맨틱한 레스토랑에서의 저녁식사'라 답했다.

다음으로 '영화 등 공연관람(29%)', 'SNS에서 유명한 맛집 방문(13%)', '마카롱, 케익 만들기(8%)', '놀이동산 데이트(4%)', '가죽공예 체험(3%)' 순으로 말했다.

화이트데이 등 데이 기념일 애인에게 주고 싶은 선물 1위는 '사탕, 초콜릿 등 기념일 특색에 맞는 선물 (38%)'로 가장 큰 호응을 얻었다.

이외 '커플 아이템(22%)', '시계, 목걸이 등 쥬얼리(16%)', '의류 등 잡화(12%)', '전자기기(7%)', '문화 공연 티켓(3%)' 등의 답변도 있었다.

결혼정보회사 가연 관계자는 "설문조사 결과 많은 솔로 미혼남녀가 타인과 자신을 비교하게 될 때나 기념일이 나와는 상관 없는 날인 것처럼 느껴질 때 가장 큰 서러움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