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 선정

부산대학교가 예비창업자 및 신생 창업기업을 발굴해 성공창업을 지원하는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에 선정, 향후 3년간 사업비 60억 원을 투입해 창업선도자로 활약한다.

부산대는 중소기업청이 주관하는 대학의 우수 창업 인프라와 역량을 창업 현장에 활용하는 2017년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 주관기관에 최종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은 예비 창업자 및 창업 3년 이내 기업을 발굴해 성공창업을 유도하고자 교육→사업화→후속지원에 이르는 창업의 전 과정을 일괄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업기간은 기본 3년이며, 3년 후 연차평가를 통해 계속 지원한다. 올해 사업은 4월부터 본격 시작되며, 연 평균 20억 원 내외 사업비로 △창업아이템 사업화 △실전형 창업교육 △창업지원단 운영 등을 지원한다.

부산대는 창업지원 전담조직을 통해 우수한 예비창업자 및 창업 3년 이내 기술 창업기업을 발굴·육성해 세계적인 기업으로 키울 방침이다.

대학생 예비창업자에게 학점 연계 창업 강좌, 창업동아리 발굴 육성, 창업장학금 제공 등의 사업을 운영하고, 일반인 예비창업자 대상으로는 특화형 창업교육 및 전담 멘토링 등을 통해 창업아이템 발굴 및 사업화 지원으로 신규창업을 유도한다.

또 창업 3년 이내 기업은 아이템 사업화 지원 및 투자 등을 통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기술·시장 전문가 등 1:1 전담 멘토링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사업에서 발굴된 우수 아이템과 기술 창업기업에 외부 투자기관과의 컨소시엄을 통해 연간 3억 원 가량을 직접 투자할 계획이다.

아이템 발굴부터 △BM 개발 △기술로드맵 △상품화 △사업화 △투자 등 체계적 지원을 위해 각 분야별로 부산대 기술지주회사㈜, 아너스특허법률사무소, ㈜티비에스파트너스, ㈜콜즈다이나믹스, 시너지아이비투자㈜, ㈜액트너랩, 부산지역대학연합기술지주㈜ 등 전문기관과 이미 컨소시엄 구성을 마쳤다.

부산대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에 참여하길 원하는 예비창업자 및 신생 창업기업은 부산대 창업지원단(051-510-1357)으로 문의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윤석영 부산대 창업지원단장(산학협력단장·재료공학부 교수)은 "그동안 LINC 사업, 창업맞춤형사업화 지원사업, 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 등을 통해 지역 내 예비창업자와 창업 초기 우수기업을 발굴 육성해 큰 성과를 달성해왔다"며 "지금까지의 노하우 축적을 바탕으로 이번 사업에 선정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사업 선정으로 창업교육에서 보육·투자까지 성장 단계별 창업지원 시스템을 바탕으로 학내 우수한 창업 인프라와 특화 프로그램, 창업지원 전담 조직을 활용해 지역 창업 거점대학으로서 기술창업 허브(HUB)의 역할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