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 지역전략산업 특화 기술융합 창업가 육성

광주대학교가 광주과학기술원(GIST)과 손잡고 지역전략산업 분야 핵심 기술을 기반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술융합형 스타 창업가 발굴에 나선다.

광주대는 최근 중소기업청이 주관한 2017년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 총장 직속으로 창업지원단을 신설하고 관련 사업 추진을 본격화한다고 20일 밝혔다. 

광주대는 향후 3년간 중기청으로부터 매년 20억 원 안팎의 사업비를 받아 재학생 및 졸업생 창업, 지역 창업 등을 지원한다. 또 대학과 광주시, 광주 남구에서 함께 5억 원의 자금을 추가로 조성한다.

아울러 지역 전략산업과 연계된 △IT자동차·금형 △광융복합·신에너지 △에어가전·생활로봇 분야 기술창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광주대는 대학특성화 분야인 디자인과 마케팅, 지스트는 기술력을 융합해 국제적 경쟁력을 갖춘 창업가 발굴 및 활성화에 나선다는 복안이다.

또한 한국광산업진흥원, 한국디자인진흥원, 한국무역협회, 한국금형산업진흥회 등 200여 개 유관기관과 창업활동 및 인프라 지원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글로벌 창업 생태계를 조성해 지역산업 활성화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산학협력단과 별개로 창업지원단을 총장 직속으로 운영해 예비 창업자에 대한 일원화된 통합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김갑용 광주대 창업지원단장(기획처장)은 "광주대의 디자인과 마케팅 역량, 지스트의 기술 역량을 융합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술 창업자 발굴에 나서 지역 창업 생태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