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 에어로다인 정성욱 대표 창업특강

세종대학교는 최근 '창업과 기업가정신' 교양강좌 연사로 ㈜에어로다인 정성욱 대표를 초청 강연을 펼쳤다고 19일 밝혔다.

세종대 기계항공우주공학부를 졸업한 정 대표는 우주항공추진역학 및 연소연구소에서 연구 활동을 했으며, 현재는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대학원에 진학해 ㈜에어로다인 대표이사직과 학업을 병행하고 있다.

이 날 정 대표는 '드론산업의 트렌드와 발전방향'을 주제로 드론산업 정의와 산업적 가치, 국내외 드론산업 현황, 기술적 동향, 드론산업 미래 등을 설명했다.

정 대표는 "상업용 드론은 이제 성장단계다. 2020년에는 상업용 드론 약 700만 대를 민간에서 사용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2019년 국내 드론시장은 2940억 원, 전 세계 드론시장은 8조 9500억 원 규모로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드론산업 분야에서 우리나라는 미흡한 점이 많다. 현재 중국과 미국, 프랑스 등의 국가가 드론산업을 선도하고 있다"며 "미래 먹거리 산업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할 드론산업에 대한 지원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 대표는 ㈜에어로다인에서 교육용 드론인 '에듀콥터'를 개발해 다양한 드론과 드론 관련 시스템 연구·개발 및 제조·판매를 하고 있다. 

정 대표가 창업에 뛰어들게 된 계기는 단순하다. 아침 등교 중 라디오에서 드론에 대한 얘기를 무심코 듣다가 창업 아이템으로 구상하게 됐다. 드론과 3D 프린터를 접했던 대학시절의 경험도 한몫해 대학원 연구실에서 시제품을 먼저 만들며 확신을 가졌다.

이후 정 대표는 '지금 시기 말고 또 언제 도전하랴?'라는 생각으로 주저 없이 창업전선에 뛰어들었지만, 제조업이다 보니 막대한 비용을 감당하기 힘들었다. 때마침 정 대표를 일으켜 세워줬던 것은 서울시 청년창업센터의 '창업 지원 프로젝트'였다.

그는 "처음 프로젝트 면접을 보러 갔을 때 쟁쟁한 사람들이 많아서 엄청 긴장했다. 그러나 드론으로 창업하는 사람은 나밖에 없을 거라는 자신감으로 임했다"며 "결국 프로젝트에 최종 선정돼 사무실 임대료를 아껴 투자비용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창업을 꿈꾸지만 창업자금으로 고민하는 학생들에게 "최대 6천만 원까지 청년창업자금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며 "사업 목적은 이윤창출이다. 마찬가지로 창업지원센터도 이윤창출에 대해 중점적으로 심사를 한다. 서류부터 간결하게 핵심만 추려 사업아이템 상업성을 어필한다면 창업자금에 대한 걱정은 덜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신 구 총장은 "세종대는 미래 사회의 핵심 기술로 손꼽히는 소프트웨어 분야 전문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노력한다"며 "특히 4차산업혁명 핵심분야인 인공지능, 무인이동체, 사물인터넷, 가상현실, 빅데이터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창조 융합형 인재 육성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