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대, LINC+ 육성사업 선정

구미대학교는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에서 시행하는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에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구미대는 향후 5년간 80억여 원의 국고를 지원 받는다.

이로써 구미대는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이 시작된 지난 2012년부터 2021년까지 10년간 정부의 산학협력 재정지원사업을 이어가는 성과를 거뒀다.

LINC+ 육성사업은 산학협력선도대학(LINC) 사업의 후속사업으로 사회맞춤형학과 활성화 사업이 추가됐다. 올해 총 3271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정부의 대규모 재정지원 사업이다.

이 사업은 각 대학이 제시한 산학협력 모델의 적합성, 타당성, 실현가능성 등을 중점 평가해 산학협력 고도화형과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으로 나눠 진행한다.

구미대는 교육부의 선정대학 발표 자료에서 주요 사례 대학으로 소개됐으며, 지역사회 및 산업을 선도할 산학일체형 인재 양성이라는 사업 방향을 제시했다.

정창주 총장은 "이번 LINC+ 사업 선정에 따라 충실하고 고도화된 산학협력을 실현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지역사회 특성과 수요에 맞는 산학협력을 통해 4차 산업 혁명 시대가 요구하는 창의적 인재를 양성해 산학일체형 명문대학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구미대는 오는 2012년 LINC사업 첫 해부터 산학협력이 우수한 전국 10개 선도형 대학으로 경북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 2015년 연차평가에서 10개 선도 대학 중 최상 등급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선도형 사업비를 확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