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대, LINC+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 선정

대구가톨릭대학교는 교육부의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에 최종 선정돼 5년간 약 60억 원을 지원받는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사회적 수요를 반영한 기업의 채용약정을 기반으로 기업과 대학이 공동으로 교육훈련과정을 설계·운영해 기업의 구인난과 대학생의 취업난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도록 추진하는 정부 재정지원 사업이다.

대구가톨릭대는 △식의약화장품 산업 품질관리 △산업용 IoT △디지털 기반의 도시환경재생 등 3개 분야에서 실무능력을 갖춘 기업맞춤형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교육트랙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사회맞춤형학과는 대구·경북지역의 특화산업 및 주력산업과 국가 장기 인력수요 전망에 부합한 학과라는 평가를 받았다.

대구가톨릭대는 3개 교육트랙에 참여한 28개 업체와 공동으로 학생을 선발하고 교육과정과 교재를 함께 개발할 계획이다. 산업체 전문가의 교육 참여 폭을 넓히고 교육과 채용이 연계되도록 추진한다.

또한 대학 내 산업체와 유사한 실습장비 등을 도입하고, 산업체와 연계한 PBL(문제중심학습), 현장실습, R&D 인턴십 등을 통해 현장밀착형 교육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김종재 산학협력단장은 "산업체가 원하는 맞춤형 인재를 양성해 참여업체의 경쟁력 강화에 실질적인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사업의 운영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