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가연, 미혼남녀 '첫사랑' 기준은 누구?

첫사랑의 기준은 가장 '처음' 좋아한 사람일까, 가장 '많이' 좋아한 사람일까?

결혼정보업체 가연이 모바일 결혼정보서비스 천만모여 회원 351명(남195·여156)을 대상으로 '첫사랑'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3월 2~9일)한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설문 결과 전체 응답자의 62%가 첫사랑의 기준을 '가장 많이 좋아한 사람'으로 정의했다.

기타 의견으로는 '처음 좋아한 사람(25%)', '가장 아프게 좋아한 사람(10%)' 등이 있었다.

또한, 미혼남녀 10명 중 8명은 기억에 묻은 첫사랑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응답자의 79%가 기억에 남는 첫사랑이 '있다'고 응답한 것.

이들이 첫사랑을 기억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아쉬움이 남아서(40%)'였다. 이어 '첫사랑이라는 타이틀 때문에(24%)', '사랑받았던 기억 때문에(18%)', '현재 애인과 비교 돼서(10%)', '안 좋은 기억이 많아서(5%)' 순으로 이어졌다.

현재 애인 여부와 관계없이 '첫사랑을 만날 기회가 온다면, 만날 것인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39%가 "다시 잘해볼 마음이 있으면 만나겠다"고 말했다. "실망할까 두려워 만나지 않겠다(32%)", "주저 없이 만나겠다(18%)", "상대의 태도를 보고 결정하겠다(9%)", 기타(2%) 순으로 답했다.

결혼정보업체 가연 관계자는 "상당수의 미혼남녀가 첫사랑의 기준을 가장 많이 좋아했던 사람으로 정의하고 있다"며 "첫사랑에 대한 아련한 기억도 좋지만, 추억이기에 더 아름다울 수도 있다는 사실도 함께 고려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