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대박물관, 매천과 청백리의 후예들 모집

순천대학교는 19일부터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박물관 연계 프로그램인 '매천과 청백리의 후예들' 3·4기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순천대박물관이 운영하는 매천과 청백리의 후예들은 지역 4~6학년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매주 토요일 지역 문화재를 통해 옛 선비들의 삶과 곧은 정신을 배울 수 있도록 꾸려진 학교 밖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선비들의 공부법과 놀이 △향교와 팔마비-선비의 예절과 청백리 정신 △선비들의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 △선비들의 풍류-문인화와 시회 △선비들의 가족과 친구를 사랑하는 마음 등으로 구성, 만들기와 같은 실내 활동부터 야외 신체활동까지 아우른다.

3기는 오는 8월 12일부터 9월 23일까지, 4기는 10월 14일부터 11월 25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며, 두 기수 모두 선착순 모집한다.

모집과 관련 사항은 순천대박물관 홈페이지를 방문하거나 전화로 학예교육팀에 문의하면 된다.

한편 순천대박물관은 지난 2014년부터 4년 연속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박물관 연계 프로그램 운영 기관으로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