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승강기대, 승강기 유관기관 교류 워크숍

한국승강기대학교는 최근 2017 특성화 전문대학 육성산업의 일환으로 승강기 유관기관 교류 프로그램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한국승강기대는 학생 취업지원을 위해 지속적으로 산학연계 사업을 벌이고 있으며, 이를 위해 매년 승강기업계 관계자를 초청해 협력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 행사는 '대학과 기업의 상생'을 강조하며 협약기업을 확대하고 향후 업계의 주요 인력배출구로서의 역할을 하도록 결속을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이재복 한국승강기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신종만 승강기설치공사업협의회 회장, 김영배 한국승강기공사협회 회장, 장주성 한국엘리베이터협회 이사를 비롯해 승강기 유지보수 업계 대표 등 업계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워크숍에는 한국승강기대 개교 이래 이룬 성과와 특성화 대학으로서 향후 발전방향, 비전 등을 공유했다.


한국승강기대 관계자는 "그간 현장 실무중심의 교육시스템으로 전문교육의 수준을 끌어올렸으며, 평생교육 시스템 도입해 사회에서도 지속적으로 학습할 수 있도록 기취업자를 꾸준히 관리할 방침이다"며 "또 교육부가 지원하는 LINC사업을 통해 사회수요맞춤형 학과와 커리큘럼을 운영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종현 산학협력단장은 "철저한 수요조사와 취업약정기업 발굴로 특성화 전문대학으로서 제 역할을 다 할 것"이라며 기업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이어 한국승강기대 학교기업 소개가 진행됐다. 승강기 컨설팅과 교체진단·감리 등 학생과 교원의 현장실습, 교육연구를 목적으로 설립된 '승강기컨설팅 사업단'은 설립 1년 만에 기술용역 실적이 252대를 돌파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김천영 총장은 "한국승강기대는 산업현장에 직접 투입 가능한 실무형 인재를 키워기 위해 설립됐다"며, "심각한 인력난을 겪는 승강기 업계의 상황을 인지하고 학생 정원을 늘리는 방안을 전국 특성화대학과 논의해 교육부에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인력난 해소와 함께 관련 산업이 발전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현장실무 및 심화과정 등 교육을 다각화하고 있어 업계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