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기대, '취업·진로..' 청년고민 해결 나서

한국산업기술대학교(이하 산기대)는 2017년도 1학기 학생 경력관리 및 상담 시스템(U-CAN)을 분석한 결과 진로 및 취업이 학생들의 가장 큰 고민으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산기대는 지난학기 재학생 6700명의 상담을 분석한 결과 총 상담건수 1만 46건 중 진로 및 취업 관련 상담이 4310회로 전체 삼당의 42.8%를 차지했다.

진로 및 취업에 대한 상담은 저학년(1~2학년)은 24.8%, 4학년은 71.5%로 학년이 올라갈수록 진로 및 취업에 대한 고민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산기대는 이런 학생들의 고민을 대학 정책의 1순위로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1~2학년은 진로교과를, 3~4학년은 취업 및 창업 교과를 정규교과로 운영해 학생들의 진로 및 취업 탐색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매주 수요일 5~6교시는 정규과를 편성하지 않고 학생 상담 및 진로지도, 역량강화 활동(동아리, 봉사활동 등)에 활용하고 있다.


앞으로 산기대는 학생들의 현장 및 창의성 강화를 위해 사회맞춤형 교육과정(채용 연계형)과 연계전공(2개 이상 학과 간 융합을 통해 새로운 전공)을 확대하고, 이미 등록금의 49%인 평균 장학금 지급률도(2016년도 기준)지속적으로 높여 등록금 부담을 경감하고 제2기숙사 건립을 통해 재학생의 통학부담을 줄여 학업에 전념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