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황금연휴, 탐앤탐스로 문화 나들이 떠나자

오는 30일부터 한글날인 내달 9일까지 열흘간의 추석 황금연휴가 시작된다. 흔치 않은 황금연휴인 만큼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가족, 친구, 연인과 나들이를 준비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을 터. 탐앤탐스는 향긋한 커피 한 잔과 함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갤러리탐(Gallery耽)' 문화 나들이를 추천한다.

탐앤탐스는 오는 10월 31일까지 갤러리탐 제24차 신규 전시를 진행한다. 프리미엄 매장인 탐앤탐스 블랙을 포함해 수도권 10개 매장을 신진작가의 전시 공간으로 제공하고 작품 홍보에도 적극적이다.


갤러리탐 전시 매장을 방문하면 10개 매장의 전시 작품 정보가 담긴 갤러리탐 팸플릿을 무료로 받아볼 수 있다. 또 공식 SNS 채널과 블로그, 전국 영상기기를 통해서도 작품에 대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이번 전시는 탐앤탐스 블랙 8개 매장과 탐스커버리 건대점, 탐앤탐스 문정로데오점에서 진행된다

먼저 ▲블랙 청계광장점은 지난 2014년 제2차 갤러리탐 전시에 참가했던 김보민 작가의 앙코르 전시가 펼쳐진다. 김보민 작가의 이번 전시는 '아무도 없고 그래서 길었던'展으로 2014년에는 볼 수 없었던 작가의 최신작을 만나볼 수 있다.


▲탐스커버리 건대점에서는 정형대 작가의 'Factory(Faction & Story)'展이 진행된다. 정형대 작가는 오는 22일 탐앤탐스 공식 페이스북 라이브방송을 통해 인터뷰가 진행될 예정으로 작품 소개 및 작가의 작품 세계를 직접 들려준다.

이 외에도 ▲블랙 압구정점에서는 전성호 작가의 'Rain-Echo of inner sound'展 ▲도산로점은 천유경 작가의 '담다'展 ▲청담점은 안소현 작가의 '서정적 시간'展 ▲이태원점은 김란희 작가의 'Peeping Life'展 ▲파드점은 류예지 작가의 '풋사랑 : 추억 여행'展 ▲유기농테마파크점은 최정원 작가의 '느린 길'展 ▲더 스토리지점에서는 탁동인 작가의 '한 폭의 수묵화'展이 전시 중이다. ▲탐앤탐스 문정로데오점에서는 윤지원 작가의 '순간의 순간'展이 열린다.


탐앤탐스 관계자는 "문화를 만끽하기 좋은 계절 가을에 장장 열흘간의 추석 황금연휴도 있어 많은 이들이 문화 휴식을 취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추석 연휴에도 갤러리탐이 진행되는 탐앤탐스 10개 매장은 계속 문을 열 예정으로 많은 분들이 커피와 함께 편안한 분위기에서 미술 작품을 감상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영등포 탐스퀘어점 아트라운지TOM에서는 오는 30일까지 최형길 작가의 '오늘'展이 진행된다.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인들의 모습을 'Mr. Kim'이라는 캐릭터로 담담하게 표현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