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엔젤투자자 만나 날개를 달다

마포비즈플라자, 엔젤데이 성료

번뜩이는 아이디어와 확실한 사업 아이템이 있다 해도 이를 실현할 자금이 없다면 창업 성공은 먼 이야기다.

이때문에 창업아이디어를 어느정도 구체화하고 시장가능성을 예측한 스타트업은 항상 투자유치에 목마르다.


마포비즈플라자는 지난 26일 '엔젤데이'를 마련해 창업기업과 엔젤클럽 간 교류의 장을 열었다.


엔젤데이는 전문 엔젤투자사와 (예비)창업가를 매칭해 사업계획 발표 및 전문가 멘토링을 진행하고 실질적인 투자유치로 연계하는 프로젝트다. 이는 창업가들의 창업 실전 역량을 강화하고 우수 사업모델을 발굴하는데 큰 힘이 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고벤처엔젤클럽, 청지엔젤클럽, 한국엔젤투자협회, 노스마운틴모바일엔젤클럽, BI엔젤클럽, 인탑엔젤클럽 등 6개 엔젤클럽 전문가 집단이 참석했다. 창업기업으로는 마포비즈플라자 및 마포비즈니스센터 입주기업을 비롯한 관내 8개사가 참여했다.

이들은 각각 대면 IR(investor relations), 질의응답 및 코칭 시간을 가졌으며, 이후 의견취합 및 피드백을 통해 창업자들의 투자유치 가능성을 검토했다.

창업기업으로 참여한 머글 경건수 대표는 "앞서 투자기업과의 만남을 준비하면서 사업 계획을 바로잡았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전문가의 실질적인 조언을 듣고 보완점을 숙지해 사업을 구체화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향후 마포비즈플라자는 정기적으로 상반기 VC(벤처캐피탈)데이, 하반기 엔젤데이를 열어 창업기업 투자유치 지원에 주력할 방침이다. 또한 창업기업 간 오픈 IR을 통해 정보 교류 및 사례를 공유해 동반 성장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한편, 마포비즈플라자는 서강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서울시 마포구가 협업해 만든 맞춤형 창업보육센터다. 1인 창업자를 돕는 1인 창조기업 비즈니스센터와 40세 이상 중·장년층 창업자를 지원하는 시니어 기술창업센터로 구성됐다. 최대 2년 동안 창업 공간을 무상 지원하고, 기초에서 실전에 이르는 단계별 창업교육을 실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