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드림라인, 사물인터넷(IoT) 집중 육성 맞손

선문대학교는 28일 사물인터넷(IoT) 기술인력 양성을 위해 드림라인㈜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학 본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황선조 총장, 권희태 부총장, 황영섭 SW융합교육원장, 드림라인㈜ 김형석 대표, 김창호 전무와 관계자들이 참석해 사물인터넷(IoT) 분야 기술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지원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

주요 내용은 ▲선문대 학생의 현장 인턴십 위탁교육 운영 및 취업 정보 제공 ▲전문기술자 양성을 위한 기업체 맞춤형 교육과정 운영 ▲산학협력분야 IoT 프로그램 구축 및 상호 인적 교류 활성화 ▲상호 IoT 연구개발 시설, 장비 공동 활용 및 연구인력 교류 등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드림라인㈜은 선문대 내 글로벌 표준의 IoT 전용망을 구축하고, 글로벌 표준 및 개방형 플랫폼인 ThingPark를 제공해 IoT 서비스를 직접 만들 수 있는 개발 환경을 지원한다.


또한, Lora 기술을 접목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등 교육 기자재를 제공한다.


선문대는 LINC+사업단 지원을 통해 올 겨울방학부터 재학생을 대상으로 IoT 융합콘텐츠 개발자 과정을 개설해 실무 교육을 실시한다. 또 오는 12월부터는 지역기업 지원을 위한 재직자 과정도 진행된다.


교육을 총괄하는 황영섭 원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SW파워가 강한 선문대' 비전을 구체적으로 실천하게 될 것"이라며 "산학협력을 통해 SW가치 확산을 견인할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황선조 총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접어들면서 그 어느 때보다 산업현장과 대학의 창의적인 열정과 협업적인 노력이 요구되는 시기"라면서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꿀 전문가를 양성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