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성비 뛰어난 무한리필 '두끼떡볶이' 눈길

장기화된 경기침체로 소비자들 사이 가성비 높은 합리적인 소비가 뜨고 있다. 이에 외식 창업시장에서도 '가성비'를 전략으로 내세운 창업기업들이 늘고 있다.


그 가운데 프랜차이즈점 두끼떡볶이는 국민 외식아이템 '떡볶이'에 '무한리필'이라는 컨셉트를 적용해 즉석떡볶이시장의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다.


떡볶이 덕후로 유명한 김관훈 대표가 오랜 기간 떡볶이 하나만을 연구한 노하우로 론칭한 이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다양한 떡볶이 재료를 사용해 고객들이 각자의 취향에 맞게 조리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을 선보였다.

이를 통해 지난 2015년 가맹사업을 시작한 이후 현재 120여 개 매장을 오픈하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두끼 관계자는 "최근 외식사업이 발전하는 한편으로 소비심리는 위축되는 양상이 지속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두끼만의 재미난 콘셉트가 호응을 얻고 있다. 앞으로도 고객의 니즈를 지속적으로 분석하고 트렌드에 맞춰 가면서 일시적이 아닌 롱런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최근 불거진 갑질 논란에 대해 "두끼에서는 발생할 수 없도록 지속적인 자체 관리를 진행 중이며, '착한 프랜차이즈'라는 회사 이념을 바탕으로 가맹점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두끼는 가맹점에 대한 로얄티가 없는 프랜차이즈점으로 매월 사업설명회를 열어 전반적인 외식창업 사항에 대한 전문적인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