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다아울렛, 15호 구리·남양주점 문을 열다

패션아울렛 모다아울렛은 10일 경기도 구리시 갈매역 부근에 15호점인 구리·남양주점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대구에서 출발한 패션아울렛인 모다아울렛은 지난 2011년부터 전국에 출점하기 시작해 약 5년간 15호점까지 지점을 확장했다.

이번에 오픈한 모다아울렛 구리남양주점은 전체면적 3만 4855㎡, 지상 1~6층의 규모로 200여 개 입점 브랜드를 갖췄다.


또한 구리시 갈매역 바로 앞에 위치하고, 20분거리에 환승역인 상봉역이 있어 대중교통 이용이 용이한 편이다. 

모다아울렛 박칠봉 대표는 "경제 성장이 둔화되고 가구의 소비 위축이 장기화되면서 정보력을 갖춘 소비자의 구매 환경 또한 변하고 있다"며 "소비자 중심의 새로운 판매전략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존에는 성능만을 추구하거나 단순히 저렴한 상품을 찾아내는데 머물렀다면 최근 소비자들은 양질의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하고자 한다"면서 "모다아울렛은 변화하는 소비자에게 발맞춰 가성비를 극대화하는 중저가 전략으로 고객 가치를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모다아울렛은 '좋은 브랜드 착한 가격'을 전략으로 전 제품을 상시 80~40% 할인해 판매한다. 기존 패션 아울렛은 시즌이 지난 제품을 판매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모다아울렛은 신상품도 40% 저렴한 가격에 제공한다. 또한 입점한 매장은 상설매장으로 운영해 소비자가 원하는 양질의 제품을 언제든 합리적인 가격에 구입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모다아울렛은 토지 구매 비용이 높은 도심형 아울렛보다 주로 도심 외곽지역을 선정, 이같은 비용 절감으로 고객 서비스를 극대화하고 있다. 

인테리어 또한 고객이 쾌적하고 편안한 환경에서 쇼핑할 수 있도록 배려하면서도 장식적인 요소 등 불필요한 부분은 과감하게 제거했다.


아울러 유통 역할을 '고객중심'과 '상생'으로 두고 경영 전반에 적용하고 있다. 아울렛에 입점한 패션 기업에게 안정적인 시스템을 제공해 고객이 양질의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박 대표는 "매년 2~3개 신규 출점과 점포 리뉴얼 등을 진행하고 고객 가치를 극대화해 국내 대표 아울렛 브랜드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