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대 총장 사퇴 두고 '꼼수' 의혹 제기

100억 원대 회계부정을 비롯해 각종 사학비리 혐의로 교육부 조사를 받은 이인수 수원대 총장이 추가 징계를 피하려고 '꼼수 사퇴'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이 총장은 부친 장례식과 추도식에 교비 2억 1000만 원을 쓰는 등 100억 원대 회계부정과 교비 유용, 총장 관련 회사 일감 몰아주기 등 각종 사학비리 의혹을 받아왔다. 

이에 지난달 교육부 사학혁신추진단이 수원대 실태조사에 착수하자 이 총장은 지난달 24일 이사회에 사직서를 제출하며 사퇴 의사를 밝혔고, 이사회는 지난 12일 이 총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하지만 이 총장이 사직서를 제출하고 이사회가 이를 전격 수리한 것을 두고 '꼼수 사퇴'라는 지적이다. 

사학혁신추진단이 이 총장의 100억 원대 횡령·배임 혐의를 포착한 뒤 임원 취임승인 취소(해임)와 검찰 수사의뢰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지자 이 총장이 추가 징계를 피하고자 서둘러 사퇴에 나섰다는 것이다.

수원대교수협의회 한 관계자는 "사립학교법에는 임원취임승인 취소 또는 파면된 자는 5년, 해임된 자는 3년 동안 학교법인 임원이 될 수 없는 제한 규정이 있다. 그러나 파면이나 해임을 받기 전 자진 사퇴를 해 버리면 이보다 낮은 '퇴직 불문'을 받는다"고 주장했다.

한편 교육부는 "학교 이사회가 이 총장 사퇴 의사를 밝혔을 때 교육부가 철회를 요구했는데도 이사회가 총장 사직서를 수리했다"며 '사표 수리는 무효'라는 견해를 밝혔다.

수원대는 교육부의 의원면직 무효 또는 취소 통보에 대비, 소명 자료를 준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