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학생들, 美실리콘밸리로 창업 연수

한남대학교는 재학생 26명을 오는 19부터 27일까지 미국 실리콘밸리로 창업준비 해외연수를 보낸다고 12일 밝혔다.


이덕훈 총장은 이들 학생에게 스타트업 프론티어 장학금을 수여하고 격려했다.

학생들은 지난해 11월 한남창업마을에서 주최한 스타트업 프론티어 공모전에 창업 계획서를 제출해 입상한 10개 팀 26명이다. 한남대는 이번 연수에 들어가는 모든 경비를 포함해 학생 1인당 각 400만 원씩, 총 1억 400만원을 장학금 형식으로 지원한다.

학생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위치한 실리콘밸리에 있는 마이크로소프트, 인텔, 페이팔, 테슬라 등 세계적 기업 및 벤처를 비롯해 스탠포드대학, 캘리포니아주립대 버클리캠퍼스, 뱁슨 칼리지 등 창업에서 앞서가는 대학을 방문한다.

또한 플러그앤플레이, 콜럼버스 노바 테크놀로지 파트너즈,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산하 KIC실리콘밸리 등 현지 창업투자기관 및 유관기관을 방문해 창업특강 및 연수를 받는다.

양용준(컴퓨터통신무인기술학과 3년)학생은 "좋은 기회를 제공한 학교에 감사하다"며 "실리콘밸리에서 많은 것을 배워 창업 준비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덕훈 총장은 "학생들이 4차 산업혁명 및 글로벌 창업 현장에서 실질적인 배움과 영감을 얻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한남대는 올해 5월 완공을 목표로 청년창업캠퍼스 브랜드를 키워낼 창업클러스터를 조성 중이다. 창업융합대학 및 한남창업마을 신설, 창업인프라 확충, 학사제도 개선을 통한 창업 친화적인 캠퍼스 문화를 조성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