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경대, 창업 마일리지 프로그램 운영

부경대학교 창업지원단은 학생 창업 활동을 장려하기 위한 창업 마일리지 제도를 운영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는 부경대생의 창업 프로그램에 참여 실적에 따라 마일리지를 부여하는 프로그램이다. 누적 마일리지별 인센티브를 제공해 참여 학생을 격려하고 창업 분위기를 활성화하고자 마련됐다.
 
지난 2015년 처음 도입된 이 프로그램에는 해마다 500여 명 학생이 참여하고 있다.
 
부경대 창업지원단은 창업캠프와 창업특강에 참가하면 20점, 창업동아리를 구성해 활동하면 30점 등 각종 창업 프로그램에 참가할 때마다 20~30점씩 부여한다. 실제 창업을 하고 사업자등록증을 제출하거나 특허출원을 하면 100점을 준다.

지난해에는 창업동아리 7개 팀이 창업에 성공, 사업자등록증을 제출해 마일리지를 받았다. 5개 팀은 창업캠프에 참가해 부산광역시장상을 수상하고 마일리지를 받는 등 모두 500여 명이 3만점 마일리지를 쌓았다.

창업지원단은 13일 이들 가운데 누적 창업 마일리지가 높은 100명을 선발해 등급(S, A, B, C)별로 노트북, 스마트워치 등 상품을 지급했다.

권순목 단장은 "창업지원단이 운영하는 창업지원 프로그램과 체계적으로 연계 지원하기 위해 마일리지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며 "마일리지 제도를 지속적으로 확대 시행하는 등 대학생 창업 열기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