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컨슈머인사이트, 숙박·항공 예약전문 채널 인지도 조사

세종대학교 관광산업연구소는 최근 2017 여행 만족도 조사를 통해 숙박·항공 예약전문 채널 이용 경험 등을 분석했다고 14일 밝혔다.


세종대 관광산업연구소와 여행 리서치 전문회사 컨슈머인사이트는 지난 9월 실시한 2017 여행 만족도 조사에서 6534명 소비자에게 숙박·항공 예약전문 채널(OTA, 메타서치, 숙박 앱 등) 중 알고 있는 것이 무엇이며, 이용해 본 경험이 있는지를 물었다.

숙박·항공 예약전문 채널 15개 브랜드(부킹닷컴, 스카이스캐너, 씨트립, 아고다, 에어비엔비, 와이페이모어, 익스피디아, 카약, 트리바고, 호텔스닷컴, 호텔스컴바인, 여기어때, 야놀자, 네이버 항공권/호텔, 호스텔월드)를 제시하고, '지금까지 한 번이라도 들어 본 적이 있는지', '지난 1년간 이용해 본적이 있는지' 물었다.

인지율은 호텔스컴바인이 66%로 가장 높았고, 트리바고·호텔스닷컴·야놀자(각각 64%)가 근소한 차이로 뒤를 따르며 선두그룹을 형성했다. 그 다음은 여기어때 56%, 에어비앤비와 익스피디아가 각 48%로 중상위권을 형성했다. 네이버 항공권·호텔 33%, 아고다 32%, 스카이스캐너와 부킹닷컴은 각 25%로 중하위권에 속한 반면, 씨트립·와이페이모어·카약·호스텔월드는 10% 미만에 그쳤다.


지난 1년간의 이용경험률은 야놀자가 10%로 가장 높았고, 그 뒤를 호텔스닷컴 9%, 여기어때와 아고다가 각 8%, 에어비앤비와 스카이스캐너가 각 7%가 따랐다. 인지도가 가장 높은 호텔스컴바인은 6%, 익스피디아와 부킹닷컴은 각 5%, 네이버 항공권/호텔은 4%였다.

일반적으로 이용경험률과 인지율 간에는 상당한 상관이 있으나 결과는 다르게 나타났다. 인지율 대비 이용경험률은 인지율 중하위권인 스카이스캐너(28%), 아고다(26%), 부킹닷컴(20%)이 상대적으로 높았고, 인지율 1·2위인 호텔스컴바인과 트리바고는 각 9%, 3%로 낮았다. TV광고로 인지도를 높이는 데는 성공했으나, 구매까지 연결시키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익스피디아는 시장 초기 진입해 잘 알려져 있으나 최근 소비자 선택에서는 멀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숙박·항공 예약전문 채널은 20대, 30대가 대세다. 지난 1년간의 이용경험률은 43%로 절반에 미치지 못했으나, 20대는 61% 30대 50%로 높아 세대 차이가 컸다. 이용 브랜드에서도 20~30대는 야놀자. 40대 이상은 호텔스닷컴을 가장 많이 이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