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토리, 봄철 미세먼지·황사에 피부 관리 노하우

다가오는 봄철, 미세먼지·황사 등 오염물질은 피부 표면에 각종 트러블을 일으킬 수 있다. 봄철 피부관리,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글로벌 뷰티기업 코스토리가 미세먼지와 황사를 대비한 피부관리 노하우를 공개했다.

◆ 봄철 미세먼지로 인한 트러블, 데일리 필링 케어로 해결


미세먼지와 황사가 심해지는 봄철에는 공기 중 떠도는 오염물질이 모공을 막아 트러블을 일으킨다. 이 경우 주 1-2회 스페셜케어를 하는 것보다 마일드한 필링 제품을 사용해 매일 모공을 관리해주는 편이 도움이 된다.

파파레서피의 가지 클리어링 필링 패드 토너는 과일에서 추출한 aha에센스를 함유해 민감성 피부 각질 관리 및 노폐물 청결에 도움을 준다. 뿐만 아니라 피부 트러블 완화에 도움을 주는 루페올 성분을 함유한 가지추출물이 담겨 있어 오염물질로 인한 트러블을 진정시키고 지친 피부에 수분을 보충한다.


◆ 거칠어지기 쉬운 봄철 피부, '피부 채식주의'


푸석해 보이는 피부가 고민이라면 1일 1팩을 통해 피부 속 수분을 보충하는 것을 권장한다. 식물의 에너지를 담은 피부 채식주의 브랜드 무스투스 '데일리 하비스트 스퀴즈 마스크팩'은 과일과 채소의 영양소 파괴를 최소화하는 스퀴즈 공법으로 영양 성분을 피부에 그대로 전달한다.

무스투스 박정연 뷰티 전문가는 "마스크팩 사용 전 시트를 주물러 에센스가 잘 스며들도록 하면 더욱 효과적"이라며 "봄철 풍부한 수분 공급이 필요한 사람이라면 1일 1팩이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1일 1팩을 사용하는 소비자라면 주 2회는 순한 성분의 기능성 마스크팩 관리로 피부에 충분한 수분과 영양을 공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피부에 쌓인 노폐물, 클렌징 타올로 깨끗하게


미세먼지, 황사의 영향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봄철에는 피부에 노폐물이 쌓이기 쉽다. 따라서 꼼꼼한 클렌징으로 피부에 쌓이거나 침투하는 먼지를 닦아내는 것이 좋다.

장갑 형태의 파파레서피 '듀얼 클렌징 타올', 무스투스 '딥 클렌징 타올'은 비스코스와 극세사 양면 원단으로 피부 자극을 최소화했으며, 피부에 쌓인 노폐물과 메이크업 잔여물의 효과적인 제거를 돕는다. 극세사 면은 부드러운 클렌징을, 비스코스 원단 쪽은 피지 및 각질 제거 효과로 매끈한 피부 관리를 돕는다.


코스토리 김한균 대표는 "피부 속 수분이 부족해지고 각종 트러블로 피부 손상을 입으면 노화가 빠르게 진행돼 깊은 주름이 생기거나 착색 등으로 피부 톤이 달라질 수 있다"며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