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대 창업지원단-페이스메이커스, 투자 MOU 체결

경기대학교 창업지원단은 지난 9일 (주)페이스메이커스와 투자 MOU를 맺고, 2억 원을 투자받아 우수한 창업기업 육성에 주력한다고 12일 밝혔다.

양 기관은 '유망창업 기업 발굴을 통한 투자 활성화 및 창업기업 육성'을 위해 힘을 모은다.

이번 협약에 따라 (주)페이스메이커스는 2억 원을 경기대 창업지원단에 투자하고, 대학과 함께 발굴한 유망기업에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또 양 기관은 발굴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다양한 프로그램과 멘토링, △아이템 검증지원, △시설·창업공간 제공, △투자계약 후속지원 및 성과관리 등을 통해 기술창업 활성화와 지역 창업 인프라 발전을 위해 노력한다.

김동원 경기대 창업지원단장은 "우수 창업기업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것은 우리 지역 창업 생태계에 긍정적 영향은 물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해 우리 산업발전에 꼭 필요한 일"이라며 "이번 업무협력과 투자를 지원해준 (주)페이스메이커스에 감사하며, 경기대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유도해 대학이 창업을 선도하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페이스메이커스는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창업컨설팅, 투자를 지원하는 엑셀러레이터 기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