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공대, 진로교육 교과과정 시범 운영

금오공과대학교는 올해 1학기부터 진로교육 교과과정 도입을 위한 시범 운영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체계적인 학생 진로지원 및 취업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진로교육 교과과정은 신입생부터 4학년까지 전 학년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올해 1년간 시범 운영 후 내년부터 정규 교과과정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진로교육 교과과정은 취업지원본부 취업 프로그램인 'K-JOB 119'와 연계해 운영된다. 2016년 대학진로교육 우수사례로도 선정된 K(KUMOH)-JOB 119는 수요자 중심의 찾아가는 맞춤형 취업지원 프로그램이다. 금오공대는 일부 학부(과)만을 대상으로 시행하던 이 프로그램을 전 학년, 전 학부(과)로 확대했다.


특히 외부 대행 의존 비율이 높은 일반 취업 프로그램과 달리, 전문성을 갖춘 대학 자체 인력을 활용해 학생들과 지속적인 관계 형성을 통해 안정적인 진로교육이 가능하다.

학생들은 매 학기당 총 5회 진로교육 수업 일정 가운데 1회 이상 학년별 맞춤 진로교육을 받는다. 1학년은 자기발견과 직업세계의 이해, 2학년은 자기분석(SWOT) 및 취업역량 강화, 3학년은 직종·직무 탐색과 분야별 취업 전략, 4학년은 모의면접 시행 및 인적성·NCS직무능력검사 등이 커리큘럼에 해당한다.

윤성호 취업지원본부장은 "채용시장에서 대졸 취업난이 가중돼 진로교육과 취업 지원의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강조된다"며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고 학생들의 취업준비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도록 지속적인 피드백을 통해 진로교육 교과과정을 정착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