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대, 전남지역 유일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 선정

순천대학교는 창업진흥원이 지원하는 2018년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 주관기관으로 4년 연속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전국 43개 대학이 최종 선정됐고, 전남지역에서는 순천대가 유일하게 선정됐다.


4년 연속 선정이라는 쾌거를 거둔 순천대 창업지원단은 올해 19억 3천만 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28개 창업기업과 25개 창업동아리를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지난 2015년 창업선도대학으로 선정된 이래, 그간 53개 창업기업과 67개 창업동아리를 발굴·육성했다.


그 결과 작년 한 해 창업기업은 268억 원의 매출액을, 창업동아리는 6천만 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또한 178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내는 등 괄목할 만한 성과로 주목받았다.

최용석 창업지원단장은 "지난 3년간 일반인 창업강좌 개설, 창업전문 지역행사인 화창한마당 및 화창창업경진대회 개최, 마케팅 패키지 운영 등 지역 창업인프라 확산을 위해 노력했다"며 "올해에는 투자성장 지원플랫폼을 구축하고, 창업기업과 청년창업자의 사업화 역량을 집중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순천대 창업지원단은 홈페이지(http://startup.sunchon.ac.kr)를 통해 3월말 창업기업 모집공고를 낼 예정이다. 평가를 통해 선정 기업은 최대 1억 원의 사업화 자금과 창업 인프라를 지원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