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앤탐스 김도균 대표, 상생협력 가맹업계 간담회 참석

탐앤탐스는 김도균 대표가 16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상생협력 확산을 위한 가맹업계 간담회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주최한 이번 간담회는 가맹본부와 가맹점주 간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 탐앤탐스를 포함한 19개 가맹본부, 박기영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장, 조윤성 한국편의점산업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가맹시장 혁신에 가장 크게 기여하는 주체는 가맹점주이고, 가맹점주와의 상생협력이 가맹사업 성공의 절대적 요소"라고 강조했다.


탐앤탐스는 탐앤탐스와 함께하는 사람들과의 상생 '투게더 캠페인'을 전개하고 대표적인 가맹점주와의 상생협력 방안 세 가지를 제시했다.

첫 번째로 가맹점주 전용 결제 시스템, 즉 구매 전용카드 도입해 리워드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용 결제 시스템은 최저임금 인상 등의 환경 변화에 따라 가맹점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과정에서 기획됐다. 가맹점주가 구매 전용카드로 결제 시 일정 포인트는 점주에게 리워드로 제공되고, 이 때 발생하는 5억 6천만 원 상당의 결제 수수료는 탐앤탐스 본사가 전액 부담한다.


전용 결제 시스템 도입 후 가맹점의 리워드율을 적용하면 연간 2억 9천만 원 규모의 비용 절감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는 매장 당 월 평균 11시간 상당의 인건비 보전 혹은 고용을 늘릴 수 있는 효과와 동일하다.


가맹점에 가장 큰 효익을 제공할 수 있는 금융기관을 선정해 현재 시스템 개발 중에 있다. 

두 번째로 가맹점이 이용하는 위생 및 보안 서비스 업체와의 협의를 통해 경제적 효익을 제공한다.


탐앤탐스는 50여 개 직영매장에서 이용 중인 보안 및 위생 서비스 업체와 만나 상생협력에 대한 정책을 설명하고 가맹점이 해당 서비스 이용 시 발생하는 이용료의 할인을 유도했다. 지난해 10월부터 136개 가맹점에서 월 최대 5%의 보안 서비스 할인 혜택을 받고 있으며, 위생 서비스는 183개 가맹점에서 최대 1.5% 할인된 금액으로 이용 중이다.


탐앤탐스는 해당 서비스 업체의 적극적인 협조를 구하고자 탐앤탐스 직영 매장은 할인 혜택 없이 기존과 동일한 서비스 이용료를 지불하고 있다.

세 번째로 가맹공급가 조정 및 필수품목 축소를 들 수 있다. 탐앤탐스는 커피 관련 상품의 핵심 원재료인 원두를 포함한 3개 필수품목의 가맹공급가를 약 6% 인하했다. 이는 가맹본부 전체 필수 품목 매입 비중에 약 32%를 차지하는 규모다. 필수품목 개수도 축소했다. 


탐앤탐스는 정기적인 품목 검토 체계를 정립해 권장품목 확대를 지속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김도균 대표는 "탐앤탐스는 프랜차이즈 산업의 핵심은 '상생'이라는 굳은 신념을 갖고 노력했다"며 "점주 목소리에 귀 기울여 현재 시행 중인 방안 외에도 본부와 점주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