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공대, 여교수 성추행 폭로 하루 만에 남학생 미투 등장

경북 포항 포항공대(포스텍)에서 여교수의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에 이어 하루 만에 남학생이 여선배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와 곤혹을 치르고 있다. 


포항공대 재학생 A씨는 지난 27일 교내 익명 인터넷 게시판에 "어제 교수님이 올린 미투 폭로 글에 많은 구성원이 '위드 유(with you·함께 하겠다)'라는 이름으로 올린 댓글을 보다가 익숙하지만 역겨운 이름을 발견해 이 글을 쓴다"고 밝혔다.

A씨는 "작년 1학기 기말고사 전 학교 근처 효자시장에서 친구들과 술을 마신 뒤 술집 앞에서 잠깐 모여 숙소에 갈 준비를 하고 있는데 한 여자 선배가 갑자기 저를 으슥한 곳으로 데려가 얼굴을 잡더니 입 속으로 혀를 집어넣으려고 해 깜짝 놀라 얼굴을 밀치고 사람들이 있는 곳으로 도망갔다"고 적었다.


그는 또한 "그 뒤 일행과 길에 앉아 있는데 그 여자가 제 옆에 앉길래 취해서 잠든 척하며 옆에 있던 형의 무릎을 베고 누워있는데 여자가 제 옷 속에 손을 집어넣고 등을 쓰다듬었다"고 폭로했다.

이어 "다시 그 여자와 마주쳤을 때 손발이 떨리고 다리에 힘이 풀리는 것을 느꼈다"며 "제가 입은 상처가 생각보다 컸지만, 신고를 망설였고 결국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어젯밤 여교수님 미투 관련 글이 올라왔다는 말을 듣고 게시판을 찾아갔는데 댓글 가운데 저에게 파렴치한 짓을 한 그 여자가 위드 유를 적어둔 것을 발견했다"고 썼다.

한편 지난 26일 포항공대 게시판에는 모 비전임 교수가 동료 교수를 통해 만난 고위 공무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와 대학 측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포항공대 관계자는 "앞서 나온 미투와 함께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