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사이버대 상담심리학과 학생, 전문상담사로 발돋움

경희사이버대학교 상담심리학과를 졸업한 이경순 동문(13학번)은 지난 3월부터 경희여고 전문상담사로 근무한다. 동시에 문화센터에서 미술치료 자격증 강사 및 프리랜서 상담도 진행하고 있다.

입학 전부터 상담 분야의 여러 자격증을 취득하고, 상담업무를 했다는 이경순 씨는 전문 지식에 대한 필요성과 체계적 심리상담 공부를 위해 진학을 고민했다. 그는 "진학할 학교를 찾던 중 국가자격증 취득에 필요한 이수과목이 모두 있고, 심도 있게 배우기 위한 교과목이 있어 경희사이버대 상담심리학과 입학을 결심했다"고 지원동기를 밝혔다.

입학 후 전문상담사를 준비하는 동안 많은 학습량과 부족한 수련장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다는 이 씨. 그런 그가 현재 경희여고에서 전문상담사로 활동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학과 지원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씨는 "경희사이버대 상담심리학과에는 청소년상담사, 임상심리사, 내러티브상담사, 코칭상담사, 놀이치료사 등 전문적인 상담기법의 자격증을 취득할 교과목이 많다. 또 학과에서 주최하는 다양한 오프라인 특강도 유익했다"고 말했다.

현재 경희여고에서 전문상담사로 활동하고 있는 상담심리학과 출신 재학생·동문은 모두 4명. 이경순 동문을 포함해 장라희 동문(13학번)과 진신숙 학생(14학번), 최정자 학생(14학번)이 고등학생의 고민이나 심리적 문제 해결을 돕고 있다. 이들 모두 학과의 교육·프로그램을 바탕으로 상담관련 자격증을 취득하고, 상담 역량을 키웠다.

이들은 "전문상담사를 준비하는 동안 상담심리학과 고정은 학과장을 비롯해 여러 교수들의 주관 하에 스터디 모임을 진행했다. 스터디에서 실제 사례를 가지고 상담수련을 받은 덕분에 현장에서 내담자를 만났을 때 공감, 이해를 더 잘하게 됐다"고 입을 모았다.


이경순 동문과 장라희 동문, 진신숙 학생과 최정자 학생은 이번 전문상담사 경험을 계기로 관련 자격증의 가장 높은 단계까지 도전하고, 임상 경험을 쌓아 상담역량을 강화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또한 대학원에도 진학해 사회적 역할을 다하는 지성인으로서 최선을 다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전문상담사가 되기 위해 기본적으로 학위, 자격증 등 전문적 지식과 함께 임상수련 경험이 중요하다. 많은 학생이 상담경험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데 경희사이버대 상담심리학과는 이러한 부분을 잘 채워준다"고 말했다.


이어 전문상담사를 준비 중인 학생들에게 "어느 위치, 어떤 상황에 있든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 지나고 나면 아쉽고 후회가 남기 마련이지만, 경험상으로 비춰볼 때 그 상황에 몰입해 최선을 다하면 결과와 상관없이 후회가 적었다"면서 "삶에서의 모든 경험을 주의 깊게 느끼고 분석하며 이론과 함께 적용하길 바란다. 이는 실제 상담에서도 꼭 필요하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