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대 "성관계 동영상 양측 촬영 동의"..단톡방 유출 처벌은

한국항공대학교 항공운항과 학생들의 단체카톡방에 유출된 성관계 동영상이 몰래 촬영된 것은 아니었던 것으로 학내 자체 조사에서 확인됐다.


다만 촬영자 의사와 무관하게 배포한 자의 책임을 묻는 성폭력범죄 특례법에 따라 동영상을 학과 단톡방에 옮긴 행위에 대해서는 처벌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항공대에 따르면 영상 속 남녀를 모두 만나 자체조사를 시행한 결과 남성은 재학생이고 여성은 아니었다. 양측이 '촬영에 동의했다'고 말했으며, 남성은 '실수로 단카방에 옮겼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항공대 관계자는 "남성에 대한 조사를 마치면 다음 주 중으로 지도위원회를 열어 징계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항공대 남녀 성관계 동영상 유출사건은 지난 8일 오후 276명이 모인 단톡방에 21초 분량의 동영상이 올라오면서 시작됐다.


동영상에는 남녀의 얼굴이 드러나 있었으며 이러한 사실은 재학생 익명 커뮤니티인 대나무숲을 통해 알려졌다. 이 게시물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아직 학교나 피해자 측이 경찰에 정식으로 고소장 또는 고발장을 제출하지는 않았으나 사회적으로 논란이 커진 만큼 경찰은 내사에 착수했다. 


고양경찰서 관계자는 "학내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으로 보고, 여성청소년과에서 내사를 조사 중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