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과기대, 6개 제약 관련 회사와 MOU 체결

경남과학기술대학교는 지난 18일 본관 9층 대회의실에서 6개 제약 관련 회사와 동시에 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경남과기대는 알보젠코리아, 이니스트에스티, 한올바이오파마, 해천종합건설, 코미팜, 코오롱제약 등 6개 제약 관련 회사와 원료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의 공동 연구와 재학생 취업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MOU 체결식에는 경남과기대 전중창 산학협력 단장과 제약공학과 방규호 교수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알보젠코리아㈜는 세계 25개국에 지점을 둔 다국적 제약회사로 식욕억제제와 심혈관, 신장계 등 다양한 영역의 전문 치료제 200여 개 품목을 보유하고 있다.

이니스트에스티㈜는 원료 의약품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기업으로 고지혈증, 당뇨병, 치매치료제, 신약원료 등을 생산하며 해외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갖춘 원료 의약품 강소기업이다.

한올바이오파마㈜는 지난해 2건의 항체신약 기술을 5억 8350만불 규모에 미국과 유럽, 중국 등에 기술을 수출하는 등 글로벌 기업으로 발전하고 있다.

해천종합건설㈜은 제약회사 건설 및 증개축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이다. 코미팜㈜은 동물의약품 백신과 치료제, 바이오 비료 등의 제조업과 혈청검사를 비롯해 세균분리, 조직, 유전자검사, 바이러스 분리 등의 연구 용역을 맡고 있으며, 코스닥 15위에 올라 있다. 코오롱제약㈜은 코오롱그룹 계열사로 연 매출 1000억원을 달성하고 있다.

김남경 총장은 "우리 대학은 현장형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교육과정을 개편하고 있다"며 "이번 MOU를 체결한 기업과 협력을 강화해 연구성과와 재학생 취업률,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코오롱제약㈜ 대전공장 이갑진 공장장은 "이번 여름방학부터 10명 이내 학생을 현장 실습에 참여하도록 하겠다"며 "오랜 역사에서 나오는 깊은 인성과 훌륭한 교수 아래에서 배운 학생들이 많이 취업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