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하계 해외봉사단 발대식

전주대학교는 '청춘의 꿈과 열정을 온누리에!'라는 슬로건으로 봉사를 진행하는 2018년 하계 해외봉사단의 발대식을 교내 온누리홀에서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파견되는 해외봉사단은 총 80여명으로 미얀마(양곤, 흘라잉따이아 빈민촌)와 캄보디아(프놈펜, 꼬마비전센터), 몽골(울란바토르, 122번 학교)로 총 3개팀이 파견된다.

해외봉사단은 교육팀(한국어 및 한국문화, 과학, 미술, 공예 등), 문화예능팀(축구, 태권도, k-pop 및 율동 등), IT팀(드론, 포토샵, Power point, Movie Maker 등), 지원팀(요리, 유아 체육 및 레크레이션, 미술 등)으로 나눠 봉사활동을 하게 된다. 또한 해당 국가별 전주대 유학생이 참여해 봉사의 의미를 더하는 계기가 됐다.

전주대 해외봉사단은 미얀마와 캄보디아, 몽골 현지의 요구에 기초해 봉사프로그램을 기획했으며, 봉사단원의 전공별로 팀을 구성해 2달 전부터 전문 봉사프로그램을 준비해 봉사활동의 수준을 높였다.

김광혁 전주대 사회봉사센터장은 "우리 학생들이 국내외 어디에서라도 도움이 필요한 곳에 나눔을 전하는 실천하는 봉사인, 학생 전공을 활용한 전문봉사활동을 통해 학습하는 교양인, 헌신과 봉사로 예수님의 사랑을 세계에 전하는 도전하는 전문인을 양성하는 전주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