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도지사 순천대 방문, 대학 위기 극복 지원 약속

순천대학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13일 대학 본부 접견실에서 박진성 총장을 비롯한 대학 관계자와 만나 순천대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위기극복을 위한 관련 사항을 적극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을 통해 김 지사는 "대학역량진단평가로 순천대 등 지역 대학이 당면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대학 구성원의 적극적인 노력과 자구책 마련이 우선돼야 한다"며 "순천대가 자체 생존전략을 모색하는 과정에서 전남도 차원에서도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여 위기 극복에 적극 협력해 8월말 최종평가에서 순천대가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박진성 총장은 "전남동부권 유일의 국립대학인 순천대가 지역균형발전의 구심적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하면서 더욱 심기일전해 인재 양성과 지역 발전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날 진행한 논의 결과 양 기관은 전남의 차세대 산업 영역인 신소재, 에너지, 미래농업 등 새로운 첨단기술 혁신분야에서 인재 양성과 연구 개발을 통해 순천대의 역량을 강화하고 지역사회에서의 사회적 역할을 증대시키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전남도 행정 책임자들과 함께 지혜를 모으는 순천대 살리기 간담회를 개최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