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대어울림아카데미, 찾아가는 미래 진로 교육 제공

교육사회적기업 목포대어울림아카데미는 지난 13일 전남 신안군 비금면 이세돌바둑기념관에서 IT·디지털 교육으로 VR, 드론시뮬레이터, 드론비행 등 미래 진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했다고 15일 밝혔다.


'푸른 바다 큰 고래 육성'을 주제로 열린 이번 체험은 비금지역 청소년 20여 명을 대상으로 다양한 진로 탐색 기회를 제공했다.


더불어 섬지역 청소년의 자존감과 진로에 대한 효능감을 높여 즐거운 학교생활 및 학업중단 예방에도 도움을 줬다.


특히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와 교보생명보험, 재단법인 한국사회투자의 지원을 통해 1톤 윙바디 차량 및 IT·디지털 장비를 설치하고 목포대어울림아카데미에서는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했다.


1톤 윙바디 차량에는 컴퓨터, VR기기, 드론 및 드론 시뮬레이터, 3D펜 등 5천만 원 상당의 고가의 장비가 구축됐다.


프로그램 참여 학생들은 "TV에서나 볼 수 있던 다양한 체험교구를 만지고 느껴볼 기회가 돼 좋았으며, 도시에 직접 나가지 않고도 섬에서 체험 프로그램을 할 수 있어 즐거웠다"고 말했다.

목포대어울림아카데미 강만철(교육학과 교수) 공동대표는 "농촌-도서지역 학생들이 4차 사업 관련 프로그램을 체험하기 위해서는 서울 및 수도권 지역으로 나와야 하지만 목포대어울림아카데미에서 찾아가는 미래 진로 교육 체험을 운영해 교육 소외 학생들에게 타 지역 학생들처럼 균등한 교육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목포대어울림아카데미는 전라남도교육청과 신안교육지원청, 무안교육지원청 협력해 지난 2013년 신안지역(8개교)을 시작으로 2018년 현재 신안(28개교), 무안(12개교)지역에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및 특화프로그램, 재능기부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