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견과류 열풍 감지, 식음료도 다양한 제품 출시

현대인들 사이에서 웰빙 라이프가 트렌드로 자리 잡으며 의식주 전반에서 웰빙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이로 인해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도 급증하는 가운데 관련 수요가 늘면서 슈퍼푸드 역시 높은 선호도를 이끌어내고 있다.

최근 유통 업계의 발표에 따르면 전세기를 띄워 생과일을 공급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던 베리류에 이어 각종 씨앗 견과류가 슈퍼푸드의 새로운 강자로 주목 받고 있다. 이마트가 발표한 올해 1분기 매출 실적에 따르면 블루베리 등 수입 과일의 신장률은 4% 수준에 그친 반면 견과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9% 상승했다. 롯데마트사는 5월 한 달간 아몬드, 호두 등 견과류 매출이 작년 동일 기간보다 10.5% 증가했다고 밝혔다. 견과류의 인기는 온라인 오픈마켓에서도 이어져 옥션의 최근 7월 한 달 아몬드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했다.

식음료 업계에서도 변화하는 소비자의 입맛에 맞춰 씨앗을 활용한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특히 식물성 음료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는 추세다.

◆아몬드 씨앗의 힘 '아데스'

종합음료회사 코카-콜라사는 지난해 30년 전통의 식물성 원료 음료 브랜드 '아데스(AdeS)'를 인수하고 올해 유럽과 아시아 시장에 첫 선을 보였다. 아데스는 아몬드의 영양소 및 비타민E 등이 담겨 있고 칼로리도 부담 없어 바쁜 아침, 허기질 때, 늦은 밤 출출할 때 등 식사 대용이나 간식으로 안성맞춤이다. 아몬드를 주원료로 사용해 우유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도 걱정 없이 즐길 수 있다. 아데스는 아몬드의 깔끔한 맛을 살린 '아데스 아몬드 오리지널'과 초콜릿의 달콤함이 더해진 '아데스 아몬드 초콜릿' 2종으로 출시됐다. 슈퍼마켓, 올리브영 등에서 구매 가능하다.

◆귀리의 고소함 살린 '오트 밀크'

다노샵은 간편하게 허기를 채워줄 수 있는 귀리 우유 '배러댄밀크 오트 밀크'를 선보이고 있다. 통 귀리의 영양소가 담겨있고, 부드러운 목 넘김과 고소한 맛이 특징이다. 저칼로리의 건강한 음료를 찾는 다이어터, 끼니를 거를 일이 많은 바쁜 직장인에게 적합하다. 다노샵의 현미 시리얼 브라운 라이스 소울과 함께 먹으면 포만감을 높일 수 있다.

◆씨앗 5종 담은 요거트 '얼티밋 오트 파이브'

풀무원다논은 최근 다섯 가지 곡물과 견과를 한 병에 담은 '액티비아 얼티밋 오트 파이브'를 선보였다. '액티비아 얼티밋'은 전 세계 20개국 특허유산균인 액티레귤라리스를 2배 넣어 요거트 본연의 기능을 강조한 제품이다. 다논의 특허유산균 '액티레귤라리스'는 장 끝까지 살아가서 장운동을 활발하게 하고 더부룩한 속을 시원하게 해주는데, 이번 제품에는 장 건강 개선에 도움을 주는 원료인 오트를 사용해 기능성 극대화에 초점을 맞췄다.

◆마시는 쌀과 귀리 '하루 한 컵 오트밀'

올가니카는 스타벅스커피코리아와 공동 개발한 '하루 한 컵 오트밀'을 출시했다. 귀리와 고소한 라이스 밀크가 한 컵에 담긴 식사 대용식이다. 식이섬유가 포함돼 포만감이 높으며, 열을 가하거나 조리를 하지 않아 영양소와 효소가 그대로 유지된다. 식물성 원료인 쌀을 사용해 소화에도 부담이 없다. 국내 1200여개 스타벅스 매장에서 구매 가능하다.

◆커피로 즐기는 견과류 '마카다미아 라떼'

식물성 음료뿐만 아니라 커피에도 견과류가 원료로 활용되는 추세다. 한국야쿠르트는 '콜드브루 by 바빈스키 마카다미아 라떼'를 선보였다. 마카다미아 특유의 깊고 부드러운 풍미를 콜드브루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햇원두를 사용해 매일 로스팅해 신선하며, 합성 착향료, 합성 첨가물을 전혀 넣지 않아 콜드브루 고유의 깊은 맛과 향을 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