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가정교육과 교수·동문 16년째 장학금 전달

전주대학교는 지난 10일 교내 진리관에서 가정교육과 교수·동문 장학금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가정교육과 교직원과 재학생, 현직 교사 동문이 참여한 가운데 학년별 2명의 학생들에게 2018-2학기 장학금이 수여됐다.

전주대 가정교육과 교수·동문 장학금은 지난 2003년 교수 장학금을 시작으로 2006년 동문 선배도 참여하며 16년째 이어져 오고 있다.

교수·동문 장학금의 효과였던지 지난 2003년까지 단 한 명도 없던 임용고시 합격자는 2003년 교수 장학금을 시작한 다음 해 8명의 학생이 나왔다. 이후 2006년 처음으로 교직에 나선 선배들이 후배들을 위해서 장학금을 모으기 시작해 장학기금은 꾸준히 늘었고, 기금이 늘수록 가정교육과의 임용 합격률과 그 위상도 높아졌다.


가정교육과 입학 정원은 30명이지만 지난 2014년부터 매년 8명 이상의 중·고등 교원 임용고시 합격자를 배출하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11명 교원 임용 합격자를 배출하고, 전북지역 가정교사 할당인원 5명 모두를 전주대 가정교육과 학생이 차지했다.

가정교육과 백민경 교수는 지난 2003년 처음으로 교수 장학금을 받아 2004년 임용고시에 합격, 올해 전주대 가정교육과 교수로 임용됐다. 

전달식날 전주대를 찾은 봉서중학교 김수향 교사(가정교육과 04학번), 충남부여중학교 김혜수 교사(가정교육과 10학번), 전주평화중학교 임혜령 교사(가정교육과 07학번)도 교수·동문 장학금을 수혜자다.

충남부여중학교 김혜수 교사는 "재학생에게는 동문회에 들어가 후배에게 장학금을 주는 것이 목표가 될 정도로 동문 장학금이 활성화됐다"며 "교단에 서기 위해 많은 힘든 과정이 있지만, 모두 이겨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주대 사범대학 왕석순 학장은 "교수·동문 장학금을 받은 학생들이 또다시 장학금을 내놓으며, 가정교육과 내에서 선순환 구조가 이뤄졌다"며 "오늘 받은 학생들도 가정교육과의 기금을 더욱 단단하게 만드는 인재로 성장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가정교육과 교수 장학금은 학과 교수 전원이, 동문장학금은 임용고시 합격한 동문들을 중심으로 50여 명이 참여하고 있으며, 모금 기금은 5천만 원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