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재대 총장, 베트남 WTA 총회 포럼서 국제원조 주제 기조연설

배재대학교는 지난 11일 김영호 총장이 대학총장포럼 기조연설을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김 총장은 베트남 빈증성 동부국제대학교(EIU)에서 개최된 '제10회 WTA 대학 총장 포럼' 중 '대학과 도시 간 스마트한 공동 번영전략' 세션 기조연설을 했다.


연설 주제는 'WTA 출범 20년…회원 대학 발전성과, 개도국과 나눠 동반성장해야'로 배재대가 라오스에서 수행 중인 정부개발원조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김 총장은 "배재대는 지난 1990년대 중반부터 세계 유수 대학과 국제교류를 활발히 펼쳤다"며 "대전시 우호협력도시인 라오스 루앙프라방의 수파누봉대학교와 인연을 맺은 것도 이러한 연유"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배재대가 현지에 세운 라오스 최초 재료공학과는 미래 먹거리 형성과 경제 발전에 이바지가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배재대는 지난해 교육부의 '국제협력선도대학'으로 충청권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 이를 통해 라오스 국립 수파누봉대학교에 재료공학과 설치 및 한국어 교육센터, 의류패션 산학연센터를 열어 2년째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