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생활 속에서 꼭 필요한 손 위생관리법은

10월 15일은 지난 2008년 UN 총회에서 제정한 세계 손 씻기의 날이다. 30초 이상 제대로 된 손 씻기는 손에 묻은 대부분의 세균을 제거할 수 있고 수인성 감염병과 호흡기 질환을 예방하는데 도움을 준다.

실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물론 우리나라의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에서는 올바른 손 위생 실천 시 메르스, 인플루엔자, 신종플루, 식중독 등 감염병의 발생률을 절반으로 낮출 수 있다고 설명한다.


감염병 예방에 효과적인 손 씻기 외에도 일상생활 속에서 손 위생을 지킬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알아보자. 


◆ 항균 핸드솝으로 3시간에 한 번씩 손 씻기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3시간에 이상 손을 씻지 않고 방치할 경우 약 26만 마리의 세균이 손에 번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최소한 3시간에 한 번씩은 손을 씻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손을 씻을 때는 항균 효과가 있는 전용 핸드솝을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라이온코리아 '아이! 깨끗해 항균 폼 핸드솝'은 탁월한 항균 효과로 각종 질병의 원인인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을 제거해준다.


또한 펌프를 누르면 바로 거품이 나오는 거품형 손 세정제로 쫀쫀한 거품과 피부자극 테스트를 마친 저자극 세정 설계로 피부가 연약한 아이들뿐만 아니라, 환절기에 피부가 건조해지는 어른들도 사용할 수 있다. 아이! 깨끗해 항균 폼 핸드솝은 레몬향, 청포도향, 모이스처라이징, 순으로 구성됐다. 

◆ 스프레이형 소독제로 자주 사용하는 전자기기 위생관리


24시간 매일매일 사용하는 스마트폰, 키보드 등의 세균이 변기보다 많다는 이야기는 심심찮게 들려오곤 한다. 매일 같이 사용하는 일상용품에 세균이 번식한다면 아무리 손을 열심히 씻더라도 무용지물이다.


하지만 전자기기는 직접 닦기가 어렵기 때문에 세균이 많다고 해도 관리하기 어렵다. 그럴 땐 스프레이형 손 소독제를 구비하는 것이 좋다. 닥터 브로너스의 '오가닉 라벤더 핸드 새니타이저'는 가볍게 뿌려 쓰는 스프레이 타입의 손 소독제로 스마트폰, 키보드, 유모차 손잡이나 자동차 핸들 등 살균이 필요한 다양한 곳에 뿌려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100% 유기농 성분으로 직접 손에 뿌려 사용해도 안전하며, 겨드랑이에 뿌려 데오드란트로, 발의 피로를 풀어주는 풋 스프레이 등 다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 예민한 아이들 손, 유아 전용 손 소독제로 순하게 위생관리


보통 아이를 키울 때 어른만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아이들은 손을 입으로 가져가는 버릇이 있기 때문에 어른 손의 청결뿐만 아니라 아이 손의 청결 상태도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


유아 전용 손 소독제를 지참해 수시로 아이 손을 깨끗하게 유지 시켜주는 것이 좋다. 아토엔오투 손 소독제 '핸드클리너플러스'는 알로에베라 추출물과 글리세린 등의 보습 성분이 함유돼 피부에 순하게 작용하고 사용 후에도 촉촉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는 유아 전용 손 소독제다.


미세먼지와 유해 세균 등 감염 예방 효과가 있으며 끈적임과 잔여감 없이 촉촉한 피부로 만들어 아이뿐만 아니라 부모님도 함께 사용할 수 있어 유용하다. 


◆ 피부 건조 예방 위해 손 씻은 후 보습 상태도 체크

 
청결을 위해 손을 자주 씻다 보면 피부가 건조해짐을 느낄 수 있다. 특히 환절기 시즌에는 더욱 유의해야 한다. 잦은 손 씻기와 건조하고 추운 날씨로 인해 피부 건조, 습진, 각피증 등의 피부 트러블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수시로 핸드크림을 바르기가 번거롭다면 잠들기 전 핸드마스크를 사용해 보는 것은 어떨까. 메디힐 '테라핀 핸드마스크'는 손 주름 개선 및 보습, 영양 효과가 있는 핸드 전용 보습 팩으로, 거칠어진 손에 영양을 공급한다.


파라핀, 쉐어버터, 세라마이드 등을 함유한 핸드 마시지를 받은 것처럼 촉촉하고 매끈한 손을 만들 수 있다. 손에 핸드 마스크를 끼운 후 10~20분 후 제거만 하면 되기 때문에 물로 씻어낼 필요가 없어 간편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