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KT와 5G 기반 스마트 캠퍼스 업무협약 체결

가천대학교는 지난 16일 교내에서 KT와 5G 기반 스마트 캠퍼스 조성을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가천대 이길여 총장과 조효숙 부총장, 최미리 기획부총장, KT 박윤영 기업사업부문장(부사장)과 이필재 마케팅부문장(부사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가천대와 KT는 국내 최초로 오는 2020년까지 5G 기반의 스마트 캠퍼스를 구축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 맞춤형 인재 육성 환경을 조성하기로 했다. 또한 5G와 연계한 의료용·교육용 콘텐츠를 공동 개발하고 상용화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이로써 미래의 가천대 의대에서는 교수와 학생이 VR기기를 착용해 가상수술실에 접속하고 수술실습을 진행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 강의실에 설치된 인공지능카메라가 얼굴인식을 토대로 학습성취도 정보를 분류해 교수에게 전송하는 등의 효율적 시스템도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세부 협력 사항으로는 △KT 5G 오픈랩(Open Lab)을 이용한 학생·교수의 창업·연구 지원 △VR·AR·XR 기술을 활용한 체험형 이러닝(E-learning) 콘텐츠 제작 및 제공 △음성인식·터치스크린 번역 및 건물안내 등을 지원하는 지능형 로봇 안내 시스템 적용 △차세대 학사행정관련 5G 교내망 구축(시범테스트용) 등이 거론됐다.

앞으로 KT와 가천대 학생·교수는 서울 서초구 우면동에 위치한 KT 5G 오픈랩을 이용해 신규 아이디어 발굴 및 연구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다양한 5G 활용사례를 발굴하고 조기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가천대 이 총장은 "우리 대학은 인공지능기술원과 가상현실체험센터를 구축하는 등 4차 산업혁명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며 "5G 기반 캠퍼스 교육망 구축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KT기업사업부문장 박 부사장은 "KT는 가천대와 5G 오픈랩을 활용해 국내 최초 5G 기반의 교육 환경 혁신 모델을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