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전자부품연구원, 기업지원 활성화 협의회 열어

전주대학교 LINC+사업단은 17일 전자부품연구원(이하 KETI) 전북지역본부와 기업지원 활성화를 위한 산학협력 협의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 김동현 전주대 기업지원센터장과 신찬훈 KETI 전북지역본부장을 비롯해 전라북도 전기·전자 중소기업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전라북도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대학과 기업, 연구원과 기업 간의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정성영 박사의 '세상을 바꾸는 AI 미디어' 특강 등을 통해 4차 산업혁명시대에 기업이 갖춰야 할 대응전략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김동현 센터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춰 기업이 성장·발전할 수 있도록 대학과 기관이 연계해 기업을 돕고, 나아가 지역과 학교가 상생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