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텍 재학생, '캡스톤디자인 대회' 최우수상 수상

코리아텍 학생이 지난 7~9일 부산 백스코에서 열린 2018 산학협력 엑스포에서 지난 9월 열린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출품작으로 최우수상(산학협동재단이사장상)을 수상하고 상금 100만 원을 받았다.

교육부 주관으로 열린 2018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에는 전국 55개 대학에서 약 100여 개 팀이 참가했다. 그 중 코리아텍 디자인공학과 허규리·김보광 학생(4학년)이 출품한 '시각장애인을 위한 가정용 초기진압 소화기'가 최우수상을 받았다.

이 작품은 소화기 사용을 트리거 형식으로 편리하게 하고, 소화기 사용시 안전핀이 자연스럽게 빠지게 설계됐다. 더불어 점자로 사용법을 안내하는 등 시각장애인에 적합하게 사용성을 개선했다.

또한 90도 이상 열기가 적외선 온도센서에서 감지하면 아두이노로 소리로 사용자에게 피드백을 줘 대피를 원활히 할 수 있게 했다.

수상자는 "지난 2017년 겨울 발생한 밀양화재참사, 제천화재사고 등은 각종 재난에서 안전을 보장받지 못한 약자의 모습을 느낄 수 있었다"며 "시각장애인이 화재 재난 시 소화기 사용을 원활히 할 수 있게 디자인을 했다"고 밝혔다.

한편 산학협력 엑스포에서는 코리아텍 산학협력단 김주엽 본부장이 산학협력분야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로 유공자 표창인 교육부장관상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