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창고 화재현장서 불에 탄 남성 시신 발견

경찰, '신체 장기는 모두 훼손되고, 다리는 전선에 의해 묶여있는 점'...살해나 방화 가능성에 무게

경기도 부천시의 차량 배터리 폐자재 창고에서 화재 현장에서 불에 탄 신원미상의 남성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2곳의 발화점에서 신원미상의 남성 시신이 발견됐으며, 신체 장기는 모두 훼손되고 다리가 전선으로 묶여있던 점을 보고 살해나 방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 10일 부천소사경찰서와 부천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24분께 부천시 심곡본동의 한 자동차용품 창고에서 불이나 30여분 만에 진화했다.

화재 현장 내부에는 신원미상의 남성 시신 1구가 불에 탄 채 발견됐다.  

최초 목격자 보안업체 A(33)씨는 "이 건물 내 적외선 신호가 감지돼 현장에 출동 해 보니 건물 안에는 검은 연기가 흘러나와 119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창고 내부에 구획된 폐 쓰레기가 방치돼 있는 공간에서 2군데 이상의 발화점이 확인됐다.

또 이 발화점에서 신원미상의 남성 시신이 발견됐으며 신체 장기는 모두 훼손되고, 다리 부근에는 전선에 의해 묶여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발화지점이 외부 출입이 용이한 위치에 있는 점, 인화성 물질 용기가 주변에 놓여져 있었던 점, 시신의 다리 부근에 전선에 의해 묶여있던 점 등을 토대로 살해나 방화로 추정하고 있다"면서 "우선 남성의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 남성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주변 CCTV 영상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