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공대-세원그룹, 차체공정설계 전문 인력 양성 MOU

금오공과대학교는 세원그룹과 지난 11일 교내 본관 중회의실에서 자동차 차체공정설계 분야의 전문 인력 양성과 산학협력 연계교육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금오공대 현장실습지원센터가 주관한 이번 협약식에는 이상철 금오공대 총장, 김도현 세원그룹 사장을 비롯해 양 기관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차체공정설계 전문 인력 양성 프로그램인 세원트랙 교과목을 금오공대 산학융합교육과정에 설치해 2019년 1학기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이 트랙에 참여하는 학생들은 과목 수강 후 4개월간의 장기현장실습 및 산업인턴을 수행하게 되며, 추후 면접을 통해 정규직으로 채용될 예정이다.


협약에 따른 현장실습은 채용연계형으로 이뤄지며 금오공대 LINC+사업의 지원을 받아 운영된다. 양 기관은 이외에도 관련 교육과정 개발과 임직원 파견 및 인턴제도 등을 시행할 방침이다.

한편, 1985년 설립된 세원그룹은 자동차용 차체부품 및 의장부품을 생산하는 업체로 매년 국내·외 2조원 규모의 매출액을 달성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