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 LINC+사업단, 제주대·선문대와 성과교류회

건양대학교 LINC+사업단은 지난 12일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 동계 포럼에 참가해 제주대학교와 선문대학교 LINC+사업단과 성과교류회를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성과교류회는 산학협력 고도화형 LINC+ 육성사업 운영성과 및 우수사례를 서로 공유하는 자리로, 산학협력 활성화와 지역사회혁신 방안을 모색하고, 내실있는 사업 운영관리 및 각 사업단의 우수 자체프로그램 벤치마킹을 위해 추진됐다.


먼저 제주대 LINC+사업단과 진행한 성과교류회는 건양대 산학협력단장 홍영기 교수, LINC+사업단장 김영일 교수, 창업지원단장 송영진 교수, LINC+사업팀장 강현식, 제주대 LINC+사업단장 강철웅 교수, 부단장 장명훈 교수, 박민희 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8학년도 주요성과를 발표하고 차년도 사업계획 수립시 연계프로그램 개발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제주대 LINC+사업단 투어를 하는 등 벤치마킹 시간을 가지면서 성과교류 확산을 도모했다.


양 기관은 지난해 말에도 권역별 거점대학으로 사업수행대학간 업무협약을 맺으면서 연 1회 이상 성과교류회를 가졌다. 공동프로그램 개발 노력과 우수성과를 타 권역으로 확산하기로 해 2018학년도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등에 참석하면서 교류를 이어왔다.


같은 날 진행한 선문대 LINC+사업단과의 성과교류회에는 LINC+사업단장 겸 산학협력단장 윤기웅 교수, 부단장 경종수 교수, 김태우 실장 등이 참석했다. 

양 사업단은 2018학년도 사업운영 성과 및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충청권역에서의 LINC+사업 활성화를 위한 공동프로그램 개발에 대해 협의하는 동시에 LINC+육성사업을 통한 산학협력 활성화와 지역사회혁신 방안을 모색했다.

건양대 LINC+사업단 김영일 단장은 “오늘 성과교류회는 업무협약 이후 그동안의 노력으로 이룬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모인 자리”라며 “양 대학 간 긴밀한 협력으로 산학연관 활동의 우수성과를 공유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경쟁력있는 인재와 기업을 양성하고, 지역경제산업 활성화 도모와 지역사회에 공헌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