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트 전자지갑, 상용화 버전 공개 예정

블록체인에 거래원장이 보관되는 얀트(YANT)의 P2P 거래시스템 '전자지갑'이 상용화 버전 공개를 앞두고 기대를 모으고 있다.

얀트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진행한 GBIH LIMITED(대표 블리스 윤)에 따르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P2P 방식 암호화폐 거래시스템을 개발해 거래소에 의존하는 불안전성을 해결, 완전한 탈중앙화를 구현했다.

얀트 거래 플랫폼은 빠른 처리속도와 높은 안정성, 강력한 보안 등 P2P 거래에 특화된 얀트 블록체인과 비트코인·이더리움 계열 등 2종의 암호화폐를 보관·이체할 수 있는 얀트 전자지갑으로 구동된다.  

특히 별도의 거래소 없이 각자의 전자지갑 내에 거래시스템만 존재하기 때문에 얀트 전자지갑을 소지한 자는 기존 거래소의 복잡한 거래 등록 절차나 여러 단계의 이용 과정 없이도 자유롭게 코인을 거래할 수 있다. 

이처럼 사용자는 얀트시스템을 통해 시간·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다종의 암호화폐를 P2P 방식으로 거래 가능하다.

또한 외부로 코인 이전이나 재화 이동 등의 행위가 불필요하기 때문에 해킹의 위험도 적다. 

GBIH 관계자는 "기존의 P2P 방식 거래에서 필요한 에스크로 조건 없이도 안전한 암호화폐 이동이 가능하다. 재화 위탁 등의 행위도 불필요하며, 타인의 간섭이나 통제도 없는 완벽한 탈중앙 P2P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얀트 거래시스템은 올해 상반기에 상용화 버전을 공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