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한중 우호카라반' 국민대표단 선발

외교부가 오는 7월 8일부터 17일까지 '3.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으로 중국내 임시정부 소재지를 방문하는 '한·중 우호 카라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외교부가 주최하고 KBS미디어가 주관하며, 내달 5일까지 참가할 국민대표단 100인을 선발한다.


선발절차는 내달 5일까지 공개모집을 거쳐 서류심사와 면접으로 이뤄진다. 최종 합격자는 4월 19일 개별적으로 통보할 예정이다. 일반국민, 국가유공자(후손) 등 관심 있는 청년(1984~2001년생)이면 누구나(개인 또는 5명 이하 팀) 지원 가능하다.


청년대표 100명으로 구성할 '한·중 우호 카라반'은 중국의 충칭, 광저우, 창사, 항저우 그리고 상하이를 열차로 순회방문하면서 △역사현장 탐방, △역사문화 콘서트, △공공외교 대화 등 한·중 양국 국민간 소통과 교류를 진행한다.

또한 선발된 대표단은 5~6월 중 사전교육 후 7월부터 중국에서 한중 우호 카라반에 참가하며, 국민대표단의 현지 활동은 방송다큐멘터리, 외교부 홈페이지 등을 통해 국내에도 소개될 예정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역사를 현장감 있게 기억하고, 아울러 미래지향적 동북아 평화협력의 메시지를 발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