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낙 서면센터, 로저 오픈 데이 성료

글로벌 청각 전문기업 소노바의 그룹 리딩 브랜드 포낙이 지난 21일 포낙 보청기 서면센터에서 실시한 '2019 로저 오픈 데이'를 성황리에 마쳤다.

로저 오픈 데이는 보청기만으로 청취가 어려운 큰 소음 환경, 그룹 대화 환경 등에서 종사하는 난청인 중 선명한 청취를 원하는 사람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다양한 연령(20~60대)과 직업을 가진 신청자가 참여한 가운데 약 1시간에 걸쳐 일대일 개별 상담이 실시됐다.  


이를 통해 난청 정도와 착용 보청기, 사용자별 라이프 스타일 등의 정보를 수집, 청각 보조기기인 '로저'를 활용한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했다.


로저는 장거리 청취나 소음 내 청취 등의 환경에서 소음은 최소화하고 화자의 목소리를 보청기로 전달하는 포낙의 무선 청각 기기다.


특히 펜 형태의 무선 송신기인 '로저 펜'은 다양한 비즈니스 환경에서 이용할 수 있고, '로저 셀렉트'는 그룹대화와 장거리 환경에서 활용도가 높다.


한 참가자는 "보청기는 업무 회의나 자동차 내에서 대화 시 청취에 한계가 있다"며 "이날 로저 셀렉트를 체험한 결과 명료한 청취가 가능해 놀라웠다"고 말했다.

소노바 코리아 양해춘 대표는 "사회생활을 하는 난청인은 청취에 어려움을 겪는 다양한 상황과 마주한다"며 "포낙의 로저 솔루션을 통해 개선된 청취 환경을 직접 체험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로저 오픈 데이는 전국의 포낙 전문센터 중 엄격한 지원 요건을 충족하고, 전문 심화 과정인 '로저 파트너 인증 프로그램'에서 인증을 받은 센터에서만 열린다.


올해는 서면센터와 은평센터가 최종 선발돼 해당 센터에서만 로저 오픈 데이 행사가 이어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