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호남지역 지역특화 산업·창업 아이디어 발굴 캠프

전주대학교는 최근 부안 모항 해나루가족호텔에서 열린 'J-cube 오픈형 창업교육 지역특화산업 아이디어 발굴 캠프'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9일 밝혔다.

전주대와 인제대가 공동 주관한 이번 행사는 영호남 지역의 특화된 우수 창업 아이디어를 발굴함으로써 지역 산업의 저변을 확대하고,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자 진행됐다. 이는 전북지역 내 대학생과 인제대 학생 40여 명이 참가했다.

학생들은 먼저 지역별 특화 산업 성공사례를 교육받고, 지역특화산업과 농식품에 대한 아이디어를 발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멘토링을 통해 창업 아이템을 구체화하는 과정을 거쳐 총 9팀의 창업 아이템이 도출됐다.

도출된 9팀의 아이디어는 10명의 전문 멘토와의 협업을 통해 사업화됐으며, 아이디어의 우수성과 사업 가능성 등을 평가해 차등 시상했다. 우수 아이디어는 이후 창업동아리 연계 등 후속 지원도 진행될 예정이다.

전주대 창업지원단 단장은 "지역특화산업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적용 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학생을 교육하고, 지역 간 창업 교류도 활성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