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북한풍 주점' 등장 논란...인공기, 김일성 부자 초상화 철거

'이 정도 유머도 안 되나...표현의 자유 인정', '분단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일'


서울 마포구 홍대 한복판에 북한식 주점을 테마로 한 술집 공사가 진행, 논란을 야기했다. 북한 인공기와 김일성·김정일 부자 초상화를 외벽에 걸고, 북한식 패러디 표현을 담은 벽화도 걸렸다.


16일 마포구와 경찰에 따르면 민원이 쇄도하자 마포구청은 이 건물에 민원을 접수, 경찰에 관련 내용을 넘겼다. 경찰은 국가보안법 위반 여부를 살펴보려 했지만, 업체가 철거의사를 밝히고 건물 외벽에 설치한 인공기와 김일성·김정은 부자의 초상화를 내리며 논란이 일단락됐다.


이 주점은 2개층 건물 외벽에는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사진과 인공기, 한복 차림에 북한 포스터 느낌이 나는 여성 그림으로 꾸며졌다. 인공기 아래에는 '동무들의 소비를 대대적으로 늘리자', '더 많은 술을 동무들에게', '안주가공에서 일대 혁신을 일으키자' 등 북한식 패러디 문구가 적혔다.

앞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문제의 술집 인테리어에 대한 논란이 야기됐다. '분단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어처구니없는 일', '이 정도 표현의 자유도 인정이 안 되냐?' 등 누리꾼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오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