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대 재학생, 대만국제발명전시회서 입상

경일대학교는 최근 재학생 두 명이 대만특허청,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는 '2019 대만국제발명전시회'에서 동상, 장려상, 특별상을 수상했다고 7일 밝혔다.

대만 월드트레이드센터에서 열린 대만국제발명전시회는 21개국에서 800여 점의 발명품이 출품됐다. 경일대는 지난 세계여성발명대회에 입상한 학생 2명이 참가해 동상 1건, 장려상 1건, 특별상 1건(폴란드발명협회)을 수상했다.

동상 수상작인 문지혜 학생(노인체육복지전공 2년)의 '치매여부 판단 매트'는 발광센서, 입력센서, 아두이노를 이용해 12개의 발판에 압력센서를 삽입해 10단계의 스텝운동을 하면서 인지능력을 측정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이는 현재 노인체육 관련 특허신청이 됐다. 

장려상과 특별상 수상작인 손경득(뷰티학과 3년) 학생의 '알약형 폼 클렌징'은 비누에 효소 파우더를 첨가한 폼 클렌징을 알약형으로 제조해 부피를 줄이고 휴대성을 높인 아이템이다. 

이 제품이 실용화 된다면 출장이 잦은 직장인이나 여행객, 입원환자 등에게 각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경일대는 매년 여학생들의 아이디어 발굴과 참여 확산을 위한 세계여성발명대회를 참가하고 있으며, 수상자들 중에서 금상, 은상을 받은 학생이 참가했다.

또한 경일대 LINC+사업단은 재학생이 참여하는 특허 셀럽 캠프를 지속적으로 진행, 발굴한 학생들의 실용적인 아이디어를 특허까지 연계해 그동안 70여 건의 특허출원 성과를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