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러타이어, 온라인 타이어 유통 플랫폼 '오마이카' 인기

수원창업지원센터 우수기업 딜러타이어 이종필 대표 "쉽고 편리한 타이어 가격 검색 서비스 '오마이카'로 업계를 선도할 것"

딜러타이어가 온라인 타이어 유통 플랫폼 '오마이카'를 선보여 업계의 다크호스로 급부상하고 있다.

모바일 웹서비스 기반의 오마이카는 타이어 판매점이나 카센터가 쉽고 빠르게 타이어를 주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전국의 타이어 브랜드 총판점과 계약도 체결했다. 

특히 9개 브랜드·4000개 이상의 타이어 상품의 가격뿐만 아니라 △브랜드 인지도, △사이즈, △생산지역, △할인율, △상품 판매 트렌드 분석 등 다양한 데이터 검색 기능으로 차별화를 꾀했다. 

이와 함께 서울·경기지역 소비자에겐 1시간 내에 배송하는 실시간 퀵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이러한 장점들 덕분에 하루 평균 약 4800명의 소비자가 오마이카를 이용하며, 매달 400만여 건의 검색데이터가 수집된다. 실제로 경쟁사와 비교해 압도적으로 높은 DAU(해당 사이트를 이용한 순수 이용자 수) 수치를 자랑한다. 

이종필 대표는 "오마이카는 지난 7월 베타서비스 오픈 이후 두 달만에 100건 이상의 거래건수를 달성했다"며 "현재까지 250건의 타이어 주문이 이뤄졌고, 올해 안에 월 거래금액 1억 원을 훌쩍 넘길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는 온라인 B2C 쇼핑몰 업체와 연간 약 10억 원 규모의 온라인 타이어 판매솔루션 공급계약까지 체결했다. 렌터카와 공유차량 업체와의 제휴도 고려 중"이라며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활용, 내년에 국내 최초로 타이어 유통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팩트북(Factbook)'을 선보일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14년간 한국타이어에서 종사하고, 수입차전문정비센터 '다스 아우토(DAS AUTO)'를 운영하는 등 타이어 판매·정비 분야에 잔뼈가 굵다. 

그는 '다스 아우토'를 운영하면서 각 타이어 브랜드 총판점의 타이어 가격, 재고, 배송일정을 일일이 전화로 확인해야 하는 번거로움에 주목했다. 이를 감안해 쉽고 편리하게 타이어 제품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오마이카'를 개발했다.

향후 데이터 마이닝(Data Mining) 기반의 타이어 독점 유통 브랜드를 론칭하고, 엔진오일 등 상품의 폭을 넓혀 사업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이 대표는 "오마이카를 운영하면서 일부 제조사의 타이어 공급중단 통보 등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최봉욱 센터장님과 다수의 창업 전문가의 도움 덕분에 이겨낼 수 있었다"며 "지속적으로 사업의 완성도를높여 중소 타이어 판매점과 소비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명실상부한 '온라인 타이어 유통 플랫폼'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